초보 등산, 운동화신고 도봉산 정상 등산 후기

초보 등산, 운동화신고 도봉산 정상 등산 후기

 

보내는 가을이 아쉬워 등산을 가기위해 평일 휴가를 냈다. 어디를 갈까 고민을 많이했다.

인왕산? 북한산? 청계산? 도봉산? 안산? 음.....

청계산는 심심하고 북한산는 너무 멀고.....  시내에서 가까운 인왕산을 가기로 했다.

인왕산은 한 번 다녀온 곳이었다.

 

출발 당일 아침 목적지를 도봉산으로 급 선회했다. 아무래도 안 가본 곳에 대한 호기심에서....

11월 초 최고 온도는 9도 정도였는데 일찍 가면 빠르게 하산 가능할 듯 하여 오리털대신 바람막이를 착용했다.

 

코스는 망월사역 3번출구에서

 

망월사 -> 포대능선 -> Y계속 우회 - 신선대 - 하산 - 엄마손가마솥순두부 - 투썸플레이스 - 도봉산역 

 

 

망월사역에서 망월사 그리고 신선대에서 도봉산까지는 카카오맵의 도보 코스를 참고하면 된다. 네이버맵은 안내가 안되는 것 같다.

 

등산 코스는 어려운게 없는게 막상 산에 가면 이정표가 잘되어 있어서 주요 분기점을 제외하고는 지도를 볼 필요가 없다.

 

망월사로 가는 길에 절이 있었는데 기억이 안난다. 단풍이 멋들어지게 물들었다. 들어가서 구경하고 싶었지만 산행은 쉬면 늦어지기에 몇 컷만 남기고 출발

 

 

계곡이 나타나면서 본격적인 산행이 시작된다.  돌과 흙이 섞인 등산로이기에 기분도 좋고 운동화로도 충분히 산행이 가능한 구간이다.  

좀 더 올라가면 단풍의 물이 빠지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돌 산이 주는 매력은 확실히 끌린다. 풍화, 침식으로 돌들은 안정화가 되었고 곳곳에 이끼도 보인다.

도봉산에서 고양이를 4마리, 그리고 한 신선대 근처에서 새끼를 기르고 있는 고양이도 보았다.

왜 이리 고양이가 많지??  한 마리는 심지어 뚱뚱했다.  저 고양이는 애교가 상당히 많은 고양이었다. 

 

점점 돌계단의 틀이 무너지고 있다. 길은 사리지고 본격적인 돌산의 경험을 하게 된다.

 

특히, 위험한 것은 돌 위에 떨어진 낙엽 때문에 미끄럽다는 것이다. 인왕산은 운동화로도 충분히 산행이 가능했다. 도봉산은 그렇지 않다.

운동화를 신고 가을에 도봉산은 위험하다. 많이 미끌려서 돌계단을 마음 놓고 밟을 수 없다. 

덕적샘과 포대능선 갈림길이 나온다. 이 이정표의 덕적샘은 바로 옆이다. 

덕적샘 주변 풍경. 샘물이지만 식수 불가능

망월사에서 도봉산 정상인 신선대 구간은 돌이켜보면 그리 어려운 구간이 아닌 것 같다.

 

햇빛에 반사된 단풍이 발걸음을 잡는다.
망월사와 포대능선 이정표가 나온다. 여기서 망월사로 가지 말고 포대능선으로 가면 된다. 망월사를 거쳐서 포대능선으로 가기 때문에 망월사로 가면 약간 돌아서 가는 것이 돼 버린다.
망월사 아랫 부분이다. 절같지 않은 모습에 다소 실망스러웠지만 상단에 진짜 절이 있었다.  저 위 전방대에서 바라보는 도봉산의 모습은 환상적이다. 험난한 길을 헤치고 다소 안정적인 공간에 있게되면 마음이 바뀌는 것 같다.
망월사 전망대에서 본 도봉산

 

망월사, 포대능선을 가기위해서 거쳐가는 곳이다.

 

포대능선 가는 길, 정상인 신선대를 가기 위해서는 능선을 타고 Y계곡이란 곳을 지나야 한다.

 

포대능선 근처의 풍경이다. 말 그대로 산 능선을 따라서 길이 나 있다. 어떤 길은 철 말뚝에만 의지해서 가야한다. 운동화는 바닥이 미끄러워 거의 기어서 이동해야하는 구간도 있었다. 평일이어서 사람이 없는 줄 알았는데 산행이 힘들어서도 사람이 없는 것 같았다.

 

도봉산은 평일에 가면 정말 사람이 없다. 특히, 망월사 ~ 신선대 구간은 더 없는 것 같다. 반대편 하산 길에는 다소 사람이 있었다.

길을 따라 가다보면 Y계곡 이정표가 나온다. 포대능선을 지나면서 상당한 난이도를 경험했기 때문에 당연히 우회하게되었다.

 

 

우회와 동시에 나오는 흙길.... 하지만 이 우회길도 상당히 험난하다.  우회길을 지나면 바로 신선대가 눈앞에 보이게 된다.

 

곳곳 한지에서는 얼음이 보였다.

 

Y계곡 우회로를 빠져나오면 반대편 Y계곡 진입로가 나온다. 그 옆이 바로 신선대 가는 길인데 신선대가 바로 보인다.

 

신선대에서 하산 중인 어느 아줌마의 모습이다. 철봉 난간에 의지해서 등반해야 한다. 체력을 많이 소진하여 위험할 것 같아서 신선대 정상 바로 아래에서 하산했다.  사진과 다르게 거의 매달려서 등산해야하는 구간이다.

하산은 바로 반대편에 계단이 잘 되어 있다. 

 

하산 길은 카카오맵에서 도봉산역을 찍으면 최단거리 안내해준다. 한 시간 정도 걸린다.

여기서 한 시간은 일반적인 성인 속도다. 두 시간 이상 걸린 것 같은데 다리 근육에 피로가 쌓이고 운동화가 미끄러워 빠르게 하산 할 수 없었다.

 

하산 길의 모습이다. 중반 정도 내려오면 이렇게 길이 잘 되어 있다. 이 길도 힘들었다. 이런 길이 계속 이어진다. 물론, 정상 부근의 길은 길이 없는 곳에 길이 있기에 더 힘들었다.
어느덧 해가지고 있다. 11시쯤 등산 시작했는데.... 5시30분쯤 마친 것 같다. 그렇다고 마음 놓고 푹 쉰 것 같은 느낌도 없었다. 

 

 

'안녕히 가십시오' 이 푯말이 이렇게 반가울줄이야....

 

두부전골과 해물파전으로 저녁을 했다. 가는 길에 김밥과 빵을 준비했는데 에너지바같은 것도 준비 하는게 좋을 뻔했다.

근처 투썸플레이스에서 커피와 마카롱으로 에너지 보충하고 등산을 마무리했다. 

 

도봉산 필수품

- 등산화(운동화 신으면 돌 밟을 때 미끄러짐)

- 등산스틱(하산 시 스틱 없으면 무릎에 엄청난 무리가 옴)

- 바람막이(능선에서 바람이 심하게 붐)

 

 

#도봉산 #등산 #신선대 #포대능선 #망월사 #산행 #가을산행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