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심을 자극하는 모아나 (Moana, 2016)를 보고 나서... 토토로 생각났다.

동심을 자극하는 모아나 (Moana, 2016)를 보고 나서... 토토로 생각났다.

요 근래 본 영화 중 가장 추천하고픈 영화다.

인생이 녹아있다.  전 연령층이 봐도 좋을만큼 잘 만들어져 있다.

모아나를 보니 조카가 생각나서 더 감정이입이 된 것 같다.

전체적인 스토리는 모아나의 모험을 그리고 있는데....  놀라운 것은 모아나가 바다로 나갈 때 혼자 나간다는 것이다.

이 부분에서 독립심을 고쥐할 수 있다.

후반부 모아나가 포기를 할려고할 때 할머니의 동기부여로 다시 힘을 낸다.

이 부분에서는 독불장군 보다는 협업과 유대감의 중요성을 느낄 수 있다.

마우이가 갈고리가 없으면 나는 아무것도 아니라고 말하는 부분에서 자존감의 중요성을 간접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참 알차게 잘 만들어진 영화다.


보면서 전율을 두번 정도 느꼈다.  너무 감정이입했었나 보다.






메인 예고편  : 예고편만 봐도 다 본거다.. 음...







올 겨울 최고의 디즈니 콤비 모아나&마우이
바다에서 펼쳐지는 황홀한 모험의 신세계!
모든 것이 완벽했던 모투누이 섬이 저주에 걸리자 
 바다가 선택한 소녀 모아나는 섬을 구하기 위해 머나먼 항해를 떠난다. 
 저주를 풀기 위해서는 오직 신이 선택한 전설의 영웅 마우이의 힘이 필요한 상황! 
 모아나는 마우이를 우여곡절 끝 설득해, 운명적 모험을 함께 떠나는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