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텔아비브 공항에서 집중적인 검사를 받다.

이스라엘 텔아비브 공항에서 집중적인 검사를 받다.

출국을 위해서 텔아비브 공항을 갔는데...

마침 짐을 다른 직원의 가방에 함께 두었는데.. 그것이 수상하다고 하여..

모든 가방을 다 펼치고 구두까지 검사하고 옷 까지 벗고..

나름 포함해 한 3명이 그런 검사를 받았다.

나중에는 미안하다고 하면서 따로 수속 절차를 안 받고 VIP경로로 바로 비행기로 안내를 해주었다.

한국에서 멀리 이스라엘 까지 왔는데 가방이 하나도 없어서 수상해서 그런가 보다.

이스라엘에 가면 성지순례를 온 한국사람을 볼 수 있을까 라는 생각도 했지만....

한 명도 보지 못했고..  중국사람들이 동양인으로는 많이 보였다.

대부분 시가지에 중국인들이 추리한 모습으로 뭔가를 팔던가 일을 구하는 모습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엔나 공항의 화장실... 한국 화장실이 훨씬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럽에서 일본으로 오는 점보기에서....비행기가 다른 비행기에 비해서 훨씬 컸다. 연료문제 때문인 것 같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