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씬 인생을 말하다..."아홉살 인생"을 보고 나서...

빡씬 인생을 말하다..."아홉살 인생"을 보고 나서...

전하고자 하면 메시지가 확실하진 않지만 그냥 저 나이대의 특정 인물의 인생과 고민에 대해서 말하고 싶었던 듯 하다.

시간이 아까울 영화는 아니다.  꼭 봐요..   이 정도는 아닌 것 같다.


전체적인 스토리는 가정교육 잘 받은 남자주인공이 있는데 서울에서 이쁜 여학생이 전학 오면서 사랑이란 감정을
알게 되고 거기서 벌어지는 일들을 보여주고 있다.

썬글라스와 부모에 대한 사랑, 이성에 대한 사랑 등등....

국민학교 시절이 나오고 동심을 자극하는 부분들이 많아서 보는 내내 유쾌했다.  

절로 미소가 지어지게 된다.  풋풋함이 이리도 좋았던가 싶다.







어른 뺨치는 아홉살 인생 | 이 나이에도 지키고 싶은 여자가 있다!
아홉 살, 산동네 초등학교 3학년인 여민은 챙길 것이 너무 많은 속 깊은 사나이다. 친구들을 괴롭히는 쌈짱 '검은 제비'를 제압하여 동네의 평화를 지키는가 하면, 누나와 외롭게 살아가는 기종과 도시락을 나누어 먹고, 눈을 다친 어머니의 색안경을 구입하기 위해 아이스케키 장사도 한다. 한 마디로 가난한 부모의 착하고 듬직한 아들이자, 학교에선 주먹도 세고 의리도 넘치는 멋진 친구. 받아쓰기도 척척 해내고, 구구단도 술술 외며 세상에 대해 많이 배웠다고 느끼던 아홉 살 그 해. 여민에게 모든 것은 명료해보였다.
  어느 날, 서울에서 새침도도한 소녀 장우림이 같은 반으로 전학오면서 여민의 평탄한 인생은 일순간 혼돈의 구렁텅이에 빠지고 만다. 난생 처음 느껴보는 묘한 설레임이 이 사나이를 흔들어 놓은 것. 동네 총각 팔봉이형에게 조언도 구해보지만 그는 자기 연애문제 해결하는데만 급급해한다. 결국, 편지를 통해 우림에게 사랑을 전하는 여민. 하지만 담임 선생님 손에 들어간 이 편지는 만천하에 공개되고, 꼬이기 시작한 연애전선은 급기야 여민이 우림의 돈을 훔쳤다는 누명까지 쓰게 만든다. 여민이 도와주려 했던 주위 사람들의 사랑, 일 모두가 어긋나면서 여민의 아홉수 시련은 절정에 다다르는데...
  과연 일, 사랑, 우정, 가족... 이 모든 난관을 이기고 여민이는 첫번째 아홉수를 무사히 넘길 수 있을까?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