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 오심 논란이 잦은 이유

 
테니스 오심 논란이 잦은 이유
머지않은 미래의 어느 날.
“이번 주말에 뭐해?”
“테니스 보러 갈까 해.”
“뭐? 테니스? 아직도 스포츠 보는 사람이 있었냐? 우리 집에 와서 테니스 시뮬레이션 게임이나 하자.”

그렇다. 요즘 들어 운동경기를 보러 가는 사람이 눈에 띄게 줄었다. 월드컵이나 올림픽 등 20세기의 전 지구적인 스포츠 열기를 다룬 다큐멘터리를 보면, 저런 시절이 있었나 하고 놀라게 된다. 로봇 심판과 전자 유니폼 도입이 늘어나면서 스포츠 특유의 역동성이라든가 속도감이 줄어든 게 사실이다. 경기장이 텅텅 비게 되고 나니 일부 종목에서는 로봇 심판 도입을 철회하자는 움직임도...
 
LED로 연간 최대 120억 절약하세요~
◈앞쪽 뇌를 개발하면 성공한다
뇌는 부위별로 임무가 다르다. 예를 들면 사람의 시각은 머리 뒤쪽 뇌가 담당하고, 청각은 귀 뒤쪽 뇌가 담당한다. 크게 보면 감각은 모두 뇌의 뒤쪽에서 담당하는 반면, 일이나 목표를 설정하고 마무리 짓는 일은 뇌의 앞쪽에서 담당한다. 앞쪽 뇌가 발달한 사람은 기획 능력이 뛰어나 목표가 정해지면 정해진 기간 안에 일을 잘 마무리한다. 평소에 주제를 정해 토론하는 일을 반복하면 앞쪽 뇌가 발달하고 기획 능력이 향상된다. 반대로 주입식 공부는 앞쪽 뇌를 퇴화하게 만든다. 일상에서 때때로 느끼는 충동을 억제하는 것도 성공요건이라고 볼 수 있는데, 충동을 억제하는 기능 역시 앞쪽 뇌에서 담당한다. 이 부분이 고장 난 사람은 쉽게 화를 내고 식욕을 조절하지 못해 자주 폭식을 한다. 하지만 감정을 무조건 억제하면 오히려 앞쪽 뇌의 아랫부분이 퇴화해 감정을 잘 표현하지 못하게 된다. 이런 사람은 분한 일을 당해도 혼자 삭이거나 두려움을 잘 타기 때문에 대인 관계가 원활하지 못하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