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막사 철탑 라이딩

덜컹 거린다. 이제 철탑은 안가야겠다.

MTB라면 편안하게 라이딩 가능하다.

 

안양천 진입.  날씨가 뿌옇다. 내일은 더 심해진다기에 꾸역꾸역 밖으로 나갔다.

 

 

하늘에 누군가 있는 것 같은 느낌

 

 

벨로또 팬텀 미니 V2 클린처 폴딩 타이거 새로 신은 기념으로 철탑까지 방문했다.

 

빨래판 길을 기어 올가가야 한다. 그나마 짧아서 다행이다. 길면 손이 덜덜거렸을 듯 하다.

 

 

0도의 날씨지만 라이딩 특성 상 바람을 가르고 달리기에 체감 온도는 영하다.

핫팩으로 발가락 시려움 어느 정도 커버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