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워형 커피드리퍼 와디즈 '레인메이커' 구매 및 사용 후기

샤워형 커피드리퍼 와디즈 '레인메이커' 구매 및 사용 후기 
 
 
▶ 요약: 장점보다는 단점이 많은 제품이다. 하지만, 계속 사용 중이다. 
 
 레인메이커 관련 링크
 
▶주요 내용
샤워형 커피드리퍼 와디즈 '레인메이커' 구매 및 사용 후기 
 
커피를 좋아하고 매일 2잔 정도를 마신다. 점점 관심이 깊어져 직접 내려마시게 되었다.
에스프레소 기계로 시작해서 드립까지 가게되었다.
 
드립커피는 종이필터를 사용한 원추형만 사용 해보았다. 레인메이커는 원통형에 커피에 골고루 물이 묻어나는 구조다.
그래서 고민없이 와디즈 펀딩에 참여했다.
 
 
구매하고 나서 콜맨 파르테논이란 제품이 있는 것을 알았다. 매쉬망이 일체형 같은데 세척과 사용 편의성은 콜맨 파르테논이 더 좋을 것 같다.
하지만, 매쉬망이 레이메이커는 이중구조다. 두개를 사용해보지 못해서 커피맛은 어떤게 더 좋을지 모르겠다.
 
하나, 확실한 것은.....
무엇이 되었든 종이필터를 사용하는 드립퍼보다는 매쉬망을 사용하는 제품은 떫은 맛이 나고 미분 때문에 잡미도 있다.
 
 
구성품과 구조는 간단하다. 
 
 
바텀을 머그잔 위에 두고
미들을 그 위에 둔다. 미들 안에 매쉬망을 끼운다. 결착은 구조적으로 되는 것이 아니라 손가락으로 꾹 눌러서 걸치게 끼우는 방식이다. 
이 부분이 상당히 불편하다. 하지만 5, 6회 사용하면 적응되어 불편한 감이 사라진다.
인간은 역시, 적응의 동물이다.
 
미들 위에 탑을 놓고 뜨거운 물을 부으면 된다. 
 
 
레시피는 각자 알아서 이것 저것 테스트해보면 되겠다.  물양은 적당히 탑에 한 두번 정도 선까지 채우면 된다.
그런 후 내려진 커피에 따뜻한 물을 부어서 마시면 된다.
 
그냥 내려진 것 마시면 떫고 미분 때문에 잡미도 많이 느껴진다.  같은 방식으로 그냥 내려보고 매쉬망 위에 종이필터를 오려서 대고 내려보면 
맛의 차이가 확연하다. 
 
지금은 귀찮아서 종이필터 사용 안하고 있다. 
 
 
장점: 한 번 내릴 때 많이 내려서 여러 명이 함께 마실 때 매우 좋다.
 
단점
- 세척이 기존 종이필터 제품보다 매우 불편하다.
- 매쉬망 결착이 처음 적응이 필요하다.
- 손잡이가 없기 때문에 세척 시 본체가 식을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 맛은 노멀한데 민감한 사람은 잡미를 심하게 느낄 수도 있다.
 
 
결론
한 번 내릴 때 머그잔 반 정도 내린 후 하루 종일 물을 부으면서 커피를 계속 리필하며 마실 때 상당히 좋다. 
서버에 커피를 한 번 정도 원액으로 내리고 2, 3회 머그잔에 부어서 아메리카노나 아이스아메리카노로 마실 때 좋다.
 
 
드립서버는 칼딘의 제품이 바텀과 사이즈가 딱 맞는다.  이것은 녹차 우리는 용기에 올려본 모습니다. 왠만한 용기에 호환이 된다.
 
 
 
 
 
일반 머그잔도 사용 할 수있다. 
 
 
 
 
 
 
매쉬망 결착한 모습이다. 딱 맞게 홈에 끼우는 방시이 아니고 걸치는 방식이다.  매쉬망은 나름 견고한데 종이필터처럼 미분까지 완벽하게 걸러주지 못하기에 잡미가 좀 있다.
하지만, 종이 필터 없이 사용할 수 있는 부분은 장점이다.
 
 
 
 레인메이커 관련 링크
 
#레인메이커 #와디즈 #와디즈펀딩 #드립커피 #커피드립퍼 #드립서버 #커피 #커피내리기
 
'공감과 공유는 좀 더 양질의 콘텐츠 생성을 이끕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