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짜 유기 머그컵 사용 후기, 놋담 '반달 머그컵'

 
 
▶ 요약: 뜨거운 음료를 담아도 손잡이가 뜨거워지지 않아 커피 마시기에도 좋다.
 
▶ 관련 링크
 
▶ 구입 가능처
 
 
 
▶ 주요 내용
 
놋담 '신상 머그컵 네이밍 공모전'에 응도 후 당첨되어 제품을 수령했다. 신상 머그컵 네이밍: '반달 머그컵'
 
완전한 반구는 아니지만 방짜 유기라는 전통과 동양적인 달이라는 이미지가 연상되어 '반달'로 응모했다.
 
방짜 유기는 식사 때 마다 밥그릇과 찬그릇 그리고 수저로 매일 매일 사용 중이다. 
위생과 세척의 편리함 그리고 심미적인 아름다운 때문에 철들고?나서는 계속 사용 중이다.
 
매일 아침 바라짜 그라인더, ROK 수동 에스프레소 머신, 스타벅스 리저브 블랙 푸어오버 드리퍼 조합으로 아메리카노를 즐기고 있다.
필연적으로 머그컵을 사용하게 되는데... 시나브로 방짜 유기 머그컵에 대한 구매 욕구가 피어올라 위시리스트에 저장만 해두고 있었다.
좋은 기회가 닿아 직접 사용해 볼 수 있게 되었다.
 
놋담 '반달 머그컵'은 기존의 어떤 물잔에 손잡이를 반달 형태로 용접하여 붙인 것 같다.  본체의 마감이 상당히 우수하다.
 
손잡이 부분은 일체형이 아니고 용접되어 흔적이 남아있다.  깔끔하게 마무리가 되어 있지만 수작업으로 만든 것이기에 연마의 흔적이 남아 있다.
기존 방짜 유기 제품에 손잡이를 붙이는 작압이 상당히 어렵다는 것을 유추할 수 있다.
 
기존에 자주 사용하던 스타벅스 머그컵과 크기를 비교해보았다. 넓이과 높이가 조금 씩 작다. 개인적으로 기본 사이즈의 머그컵 보다 더 큰 머그컵을 선호하기에 이 부분은 다소 아쉬웠다.
 
가장 큰 관심사였던 놋담 '반달 머그컵'에 뜨거운 아메리카노를 드립으로 내려 보았다. 손잡이 부분은 모든 작업이 끝날 때 까지 뜨겁지 않았다. 2분 정도 지나니 미지근한 정도였다.
'반달 머그컵' 본체도 2분 정도 지나니 미지근해졌는데 입술을 대일 정도는 아니였다.  즉, 뜨거운 음료를 충분히 즐길 수 있다.
 
 
 
 
아메리카노를 즐기기에 놋담 '반달 머그컵' 크기가 다소 아쉽지만, 반달 형태의 손잡이가 엄지손가락의 지지와 파지에 상당히 좋기 때문에 편하게 사용이 가능하다.
 
 
 
 
#놋담 #머그컵 #유기머그컵 +@notdam #방짜유기 #유기컵 #머그잔 #머그컵 #반달머그컵 #반달머그잔
 
'공감과 공유는 좀 더 양질의 콘텐츠 생성을 이끕니다.'

댓글(0)